“송강호보다 훨씬 잘나갔었는데..” 친형 꼭두각시 노릇하다 재산 다 잃고 커리어 폭망해 나락으로 떨어진 비운의 톱스타




90년대를 평정했던 배우 한석규.

한석규는 충무로의 흥행 보증 수표로 불릴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끌었지만, 현재는 부도난 보증 수표라는 오명까지 얻게 되며 더이상 극장에서 찾아볼 수 없는 배우가 되었는데요.

오늘은 한석규가 갑자기 추락하게 된 안타까운 사연과 배우 송강호와 얽힌 지독한 인연까지 알아보겠습니다.

송강호와 한석규의 놀라운 첫만남과 달라진 운명




90년대 혜성처럼 등장한 한석규는 별다른 무명 시절도 없이 데뷔하자마자 스타가 됩니다.

특히 1990년대 중, 후반에는 영화 ‘넘버3’, ‘접속’, ‘8월의 크리스마스’, ‘쉬리’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오롯이 한석규 혼자서만 한국영화계를 짊어졌던 시절도 있었는데요.

한석규 덕분에 그동안 외면당하고 있었던 한국영화가 국민들의 관심을 되돌려 놓게 되었고, 멀티플랙스 보급과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한국영화의 부흥을 크게 일으킨 장본인이 바로 한석규입니다.

반면 송강호는 한석규와 달리 꽤 오랜 무명 시절을 겪었습니다.




송강호는 무명 배우 시절 ‘초록 물고기’, ‘넘버쓰리’에 출연하며 한석규와 무려 두 작품이나 함께했는데요.

이때도 실감나는 연기로 주목을 받긴 했지만 당시 주연 배우이자 충무로에서 독보적인 원탑배우였던 한석규와는 견줄 바가 못 됐습니다.

당시 송강호는 이제야 영화판에 얼굴을 내민 철저한 무명 배우였기 때문이죠.

하지만 지금 이 두 사람의 행보는 너무나 달라진 상황인데요.

현재 한석규는 tv 드라마라면 몰라도 적어도 영화계에서는 더이상 그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으며, 출연 제의도 그다지 많이 받고 있지 않다고 하죠.

반면 송강호는 밀양, 박쥐, 기생충, 브로커까지 무려 네 편의 영화로 칸 영화제에 입성,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까지 받으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거물급 배우가 되었습니다.

분명 ‘초록 물고기’ 때만 해도 톱 배우와 한낮 조연 배우에 불과했던 두 사람의 위상이 어쩌다 이렇게 뒤바뀌게 된 것일까요.

최정상 자리에서 사라진 한석규, 3년 2개월간의 충격적인 행적은?

한석규는 지난 2000년대 초반 최고 전성기를 구가하던 그 때, 돌연 3년 여간 영화계에서 종적을 감추었습니다.

한석규의 공백기는 그의 형이 영화 제작 사업에 뛰어들면서부터 시작되는데요.

당시 그의 형은 한석규의 기획사 사장 겸 매니저 역할을 했다고 하죠.

시나리오 보는 눈이 꽤 괜찮았던 그의 형은 전성기 시절 한석규에게 들어오는 막대한 양의 시나리오 1차 검수를 담당했습니다.

그런데 자신의 능력을 너무 과신했던 것일까요.

그의 형은 한석규가 벌어다 준 돈으로 영화사를 차리고 영화를 제작하게 되었는데 그 영화는 손익 분기점도 못 넘을 정도로 흥행에 실패합니다.




또한 한석규의 형은 동생과의 상의도 없이 무조건 출연한다고 했다가 나중에 출연을 번복하거나 갑자기 개런티 핑계를 대며 작품을 퇴짜 놓기도 했는데요.

게다가 언론 노출은 극도로 꺼리면서 cf 같이 일명 돈 되는 일에만 전념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한석규는 영화 관계자들 사이에서 좋지 못한 시선을 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설상가상으로 그가 공백기를 가졌던 3년은 한국 영화의 르네상스 시기로 한국 영화계는 엄청난 발전을 이루며 수많은 배우들을 발굴해내기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 최민식, 송강호, 설경구, 황정민 등 등 굵직굵직한 주연급 배우들이 등장하며 순식간에 세대교체가 이뤄지게 된 것이었죠.

복귀 후 한석규가 거절했던 어마어마한 영화들과 뜻밖의 수혜자




하지만 한석규가 본격적으로 내리막을 겪게 된 가장 큰 원인은 3년의 공백기가 아닙니다.

한석규는 오랜 공백기를 마친 뒤 고르고 골라 복귀작으로 이중 간첩이라는 영화를 선택하는데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이중간첩은 69억이라는 제작비에도 불구하고 관객 100만명을 동원하는 데 그치며 흥행에 실패하게 되었죠.

또한 그 이후로도 한석규에게는 몇 번의 기회가 더 찾아오게 되는데, 그 첫 번째가 바로 당시 스타 감독이었던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박하사탕’이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한석규는 이 절호의 찬스를 스스로 걷어차버리고 박하사탕 대신 영화 텔미 썸팅을 선택하게 되는데요.

한석규가 텔미 썸팅으로 또 한 번의 쓰디쓴 실패를 맛보게 된 반면 당시 얼굴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설경구가 주연의 기회를 잡았고, 설경구는 이후 배우로서 확실한 입지를 다지게 되죠.

설상 가상으로 한석규는 그 이후에도 그는 수많은 명작들을 놓칩니다.

‘번지 점프를 하다’, ‘복수는 나의 것’, ‘더 테러 라이브’, ‘올드보이’ 등등 모두 한석규가 퇴짜를 놓은 작품들입니다.

특히 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의 캐스팅 제의를 거절한 것은 한석규의 배우 인생의 가장 큰 후회로 남게 되는데요.

결국 그 기회는 유지태에게 돌아갔고 그때를 기점으로 유지태도 배우로 한층 더 도약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좋은 작품들을 놓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신인 감독과 작업하는 것을 고집했던 한석규의 신념이 크게 작용했을 것이란 추측인데요.




반대로 송강호는 ‘남극일기’라는 영화가 크게 실패한 뒤로 작품을 선정할 때 검증된 감독인지부터 확인한다고 하죠.

이 부분이 현재 극명하게 희비가 갈린 두 배우의 영화계에서의 위상을 결정짓는 중요한 원인이지 않을까 싶네요.

한편 한석규는 이후로 형과는 결별했는지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 도전하며 다작 배우로 거듭났지만, 결국 영화계에서는 그렇다 할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는데요.

오히려 데뷔 후 15년 간 하지 않았던 tv드라마 쪽으로 발을 들이게 되면서 송강호와는 전혀 다른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그의 드라마 대표작으로는 뿌리깊은 나무, 낭만닥터 김사부 등이 있으며, 특히 ‘낭만닥터 김사부’는 2016년 시즌1과 2020년 시즌2 모두 최고 시청률 27%를 돌파하는 등 큰 사랑을 받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리즈물로 자리매김했죠.

올해 4월에는 3년만에 돌아온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 3’로 안방극장에 인사를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